Hot issue
  • Kosha+
  • Hot issue

Hot issue

겨울철 건설현장 집중 점검하다
추락・화재로 인한 사망사고 예방

지난 12월 4일 안전보건공단에서는 인천시 소재 아파트 신축현장을 찾아 안전점검을 실시했다.
겨울철은 특히 추위와 건조한 날씨 등으로 추락・화재・질식 등 사고 발생률이 증가하는 시기로 옥외작업과
신체활동 저하로 사고 위험이 높은 건설현장을 찾은 것이다.

사진 김재룡(제이콥스튜디오)

노동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추위

겨울철 옥외작업 시 노동자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는 다름 아닌 ‘추위’이다. 추위에 몸이 굳어버리면 신체활동이 저하되고 이는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. 추락 사고뿐만 아니라 난방기구 등에 의한 화재 발생 위험도 증가한다. 이 밖에 콘크리트 보온 양생 작업에 따른 질식사고와 방동제(콘크리트가 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하는 제제) 음용사고 등이 동절기 건설현장에서 자주 나타나는 사고 유형이다. 실제, 지난해 동절기(12~2월) 건설현장에서는 120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으며, 매년 평균 128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발생 형태별로는 추락사고가 가장 많았다.

실시간 현장점검으로 안전관리 당부

이번 안전점검의 날 행사의 캐치프레이즈는 겨울철 건설현장 안전 실천 결의 ‘추락 ZERO, 화재 ZERO, 질식 ZERO’였다. 동절기에 발생하기 쉬운 ‘추락, 화재, 질식’ 등 위험 요인을 중점 점검하는 자리였다. 점검반은 추락재해 예방을 위한 작업발판, 안전난간 설치 상태 등과 안전모 · 안전대 등 개인보호구 착용 여부를 점검했으며, 화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가연물 격리 · 제거 여부와 화재 예방 설비, 시설물 안전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살폈다. 안전점검 후에는 추위 예방을 위한 핫팩을 전달하고 노동자 건강보호 및 협력업체 노동자 안전관리에 소홀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. 박두용 이사장은 “사업주는 작업 발판과 안전난간 등을 바르게 설치·점검하고, 노동자는 안전모와 안전대 등 보호구 착용 등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함으로써 겨울철 건설현장 사망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 한편, 이날 안전점검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라, 점검 인원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 등 정부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실시했다.

겨울철 건설현장 재해 예방 핵심 포인트

웹진구독신청하기

안전보건+ 안전에 대한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받아볼 수 있습니니다.

안전보건+ 웹진 구독신청

안전보건공단 웹진 구독신청 하시는 독자분들에게 매월 흥미롭고 알찬 정보가 담긴 뉴스레터를 발송하여 드립니다.

*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이메일 주소 외의 정보는 받지 않습니다.

Email

구독신청을 취소하시려면 아래 [구독취소신청] 버튼을 클릭하신 후 취소신청 이메일을 작성해주세요.